어제 사진에 추가해서...























먹을 것 달라고 앉아서 손짓도 하고..


그러던데...


딱 표정은... '아~ 사는거 지친다~~'


오이 던지고 좋다고 낄낄 대시던 분... 기왕이면 먹을수 있는거라도 던져주지.. 왠 오이를...


애도 데리고와서 뭔 뻘짓이신지..


뒤에서 오이 던진다고 뭐라고 하거나 말거나 던지는거 보니 멘탈 하나는 끝내주더군요.



















아메리카 흑곰이었던가...


표정이 진짜 귀염귀염~~~
















살짝 눈도 마주쳐주시고~





















메롱~~~~~



더워서 사진이고 뭐고 대충 대충 찍으면서 다닙니다;;;




















공작들을 비롯해 여러가지 새들이 있는 곳이었는데...


이상하게 제가 갔을때는 깃털을 펼치는 않았더라는... ㅡㅠ



















사람들이 있거나 말거나.. 나와서 돌아다니기도 하고..




















또 나와서 무작정 이동하다가... 아메리카 들소였나...


이름들은 전혀 기억이 안나네요;;;;


어쨌든 덩치에 비해서 나름 귀여운 얼굴하고 햇볕을 쬐며 낮잠을 자던...



























이렇게 바꿔보니 좀 서늘한 느낌이 들지만...


참 더운 하루였습니다...;;;




































거미줄에 의해 공중 부양 중인 나뭇잎~~




이제 한번 정도만 더 올리면 끝나겠네요.. ^^;;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공원의 억새.  (0) 2013.10.15
과천 서울대공원 나들이 끝.  (0) 2013.10.12
과천 서울대공원 나들이 2.  (0) 2013.10.11
과천 서울대공원 나들이.  (0) 2013.10.11
필름 느낌으로 만들어보기.  (2) 2013.10.06
항동 철길과 코스모스 마지막.  (2) 2013.10.05
Posted by Cyrus kinetick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