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사진은 1500px 입니다.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는 가을이 아니라 겨울이 된 느낌이죠..


지난 며칠간 산책을 하면서 담은 스냅들을 이제서야 올려보네요..


이제는 가을이 가고 겨울이 오고 있음이 느껴지네요..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아직 남은 해바라기가 해를 등지고 있네요.. ^^;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겨울로 가는 길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나도 곧 떨어지겠지..?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친구들이 없어 쓸쓸한 그네들...


날씨가 쌀쌀해지니 놀이터에서 아이들도 점점 보이지않네요..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펜탁스의 기본 모드중에 하나인 리버셜 모드...


개인적으로 블리치 바이패스 모드와 함께 참 좋아하는 모드...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핸드폰을 보고 계신 어르신...


어디서 연락이 왔을까요..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노랗게 익은 나무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아직도 꽃이 피어있는.. 이름은 모르겠지만.. 그리고 거미줄까지...^^;;;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키키키~~~ 커커커커커~~~키컸으면 키컸으면~~~~


저 그림자의 2/3정도만 되도 참 좋을텐데 말이죠... ^^;;;;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길의 끝은 어디일까요~~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래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아직까지 떨어지지 않고 버티고 있던 은행들...


제 머리를 때리고는 바닥으로 떨어져 있길래...












가을을 탄다는 생각은 없었는데, 스냅이 감상적인 느낌이 강하네요..


머리는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몸은 다른 걸까요.. ^^;;;








거의 야경만 찍고 다녀서.. 스냅이라는 것도 잘 안찍었는데..


그리고 야경을 선호하는 만큼 광각을 굉장히 좋아했는데..


요즘 스냅을 찍으면서 느끼는 거지만..


개인적으로 90~190mm 정도의 화각을 많이 사용하게 되더라는..


이렇게 찍어가면서 자기가 좋아하는 화각대를 찾게 되는 건가봅니다..




달망원이라 불리는 펜탁스의 DAL 55-300을 사용중인데.. 화질은 만족스러운데..


배경을 날려버리는 심도 얕은 사진 연습을 하다보니.. 조리개값이 밝은 렌즈들이 점점 눈에 들어오기 시작하네요..


그래도 아직 실력이 미천하니.. 장비 바꿔도 달라질것도 없을 것 같고.. 좀더 이 녀석과 함께 해야 할것 같네요.. ^^





날이 더추워지기전에 좀더 카메라를 들고 돌아다녀봐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slr클럽 펜탁스동 홍대 모임에 참가하다..  (2) 2012.12.03
가을을 보내다..  (0) 2012.12.03
산책하며 찍은 스냅사진들..  (0) 2012.11.14
늦가을의 산책.  (0) 2012.11.04
가을 느낌 2..  (0) 2012.10.25
가을 느낌..  (0) 2012.10.25
Posted by Cyrus kinetickh